삶은 경험입니다.

의식의 이미지가
형상화되는 과정입니다.

의식이 바뀌면
현실이 달라지는 것이지요.

당신의 생각을 축복합니다.
Home > 존재의 자유 > 내면의 향기


No.427 Viewing 
  고 孤
글 쓴 이 :  김상욱 등록일 :  2022-12-29 13:41:37 |  조회수 : 231


법은 만상에 가득하여
소리와 흔적이 없고

진리는 
허공을 맴돌다
갈곳을 잃었구나

빈초막에 홀로이니
찾는이 없고

들리는건 
허허로운 바람소리뿐

해가 지니
달이 뜬다


이 름  
비 번  

TOTAL: 431   PAGE: 1/44  
공지 자성의 소리를 읽어시면서.... [2] 김상욱 3438 2008-03-06
430 인신동본 신의유상 人神同本 神意流想 김상욱 47 2023-11-14
429 해 혼 解 魂 김상욱 156 2023-06-19
428 궁극의 의미 김상욱 94 2023-06-09
427 고 孤 김상욱 231 2022-12-29
426 깨달음 김상욱 230 2022-11-30
425 감사의 십자가 김상욱 237 2022-10-20
424 부 활 김상욱 227 2022-09-30
423 시종일여 始終一如 김상욱 298 2022-08-09
422 연 기 김상욱 316 2022-07-02
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44] [다음]
제 목 내 용 글쓴이